인보성체수도회

5월 7일 스크랩 1회
작성자 : 홈지기(inbo)
등록일 :
조   회 : 13
스크랩 : 1

우리의 하느님 자애 깊은 사랑의 신이다.

(그리스도, 228)

God is the God of deep tender love. (FC, 228)

덧글 0 | 엮인글(트랙백) 0
5월 8일
5월 6일